서석뉴스
(서석인터넷뉴스)
SeoSeok I News
원하는모든정보를찿아주는통합검색엔진
  
 최종편집일:2014년 2월 22일  
만드는사람   홈페지소개   공지사항   뉴스제보   명예기자참여 인물검색   건의사항   애경사안내   팝업관리
           
   메인/홈 늘푸름한우 서석5일장 새마을소식 건강정보 풍암1리공지 동문/동창회 자유게시판
 
       아름다운글
작성자
작성일 2008-03-16 (일) 11:27
ㆍ조회: 691    
http://www.seoseok.co.kr/cafe/?sinmoon.1210.53
“ 들은 귀는 천년이요..말한 입은 사흘이다 ”


 



    총으로 인한 상처는
    쉽게 아물지만

    말로 인한 상처는
    절대로 아물지 않는다.


    나는 바닷가 모래위에
    글씨를 쓰듯 말하지만
    듣는 사람은 쇠철판에 글씨를
    새기듯 들을 때가있다

    역사가 시작된 이래, 칼이나 총에 맞아
    죽은 사람보다 혀끝에 맞아
    죽은 사람이 더 많다



    나는 지나가는 말로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하지만, 그 말을 들은 사람은
    두고 두고 잊지 못할 때가 있다.

    "들은 귀는 천년이오,
    말한 입은 사흘이다" 가 바로 그 뜻이다.

    들은귀는 들은 것을 천년동안 기억하지만
    말한 입은 사흘도 못가 말한것을
    잊어 버리고 만다.



    좋은 말, 따뜻한 말, 고운 말 한마디
    또한 누군가의 가슴에 씨앗처럼 떨어져
    뜻밖의 시간에 위로와 용기로
    싹이 날 것이다.

     

     
 
좋은글 중에서  

   
  0
3500
윗글 봄이 오는소리(박인희)
아래글 부부싸움의 기술
메인-홈       만드는사람       홈페지소개       회원약관       발행.편집인       명예기자참여       인물검색       건의사항       광고제휴       팝업관리
* 주소 : 강원도 홍천군 서석면 구룡령로 2529 * 010-5193-0425 * mail: khj425@gmail.com
        * 제호 : 서석인터넷신문        * 편집 :
    . ---- 2013 서석인터넷신문      All Right Reserved ------